2016년 11월 2일 수요일

금융위, P2P대출 가이드라인 발표, 개인투자자 1천만원으로 제한

[이미지 : 조선일보 캡처]


*금융위, P2P대출 가이드라인 발표, 개인투자자 1천만원으로 제한

앞으로 일반인이 개인 간(P2P) 대출에 투자하는 한도가 업체당 1천만원으로 제한된다. 또 P2P 업체는 투자자에게 차입자의 신용도와 자산·부채 현황 등을 반드시 공개해야 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일 이 같은 내용의 'P2P 대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P2P 대출에 투자하는 투자자의 투자전문성과 위험감수 능력에 따라 투자 한도를 차등했다. 일반 개인투자자는 연간 1개 P2P 업체당 1천만원까지만 투자할 수 있다. 또 한 명의 차입자에는 500만원까지만 투자할 수 있게 했다.

다만 이자·배당소득이 2천만원을 넘거나 사업·근로소득이 1억원을 넘는 개인투자자는 동일차입자에게 연간 2천만원까지, 1개 P2P 업체에는 4천만원까지 투자할 수 있게 했다. 법인투자자와 전문투자자는 별도의 투자 한도를 두지 않기로 했다. 또 P2P 업체는 투자자에게 차입자의 신용도와 자산·부채 현황, 소득·직장 정보, 연체기록, 대출목적과 상환계획 등을 제공해야 한다.

특히 담보대출은 담보에 대한 감정평가서와 등기부등본 등의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P2P 업체의 거래구조와 누적 대출액, 대출잔액, 연체율도 매월 공시하도록 했다.
...
[기사전문 : 매일경제, 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http://vip.mk.co.kr/news/view/21/21/2652933.html


 [사진 : 자료:머니옥션 / 전자신문]

*P2P 대출이란?

P2P 대출(영어: Peer-to-peer lending, P2P lending)은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 채무자와 채권자를 바로 연결해주는 대출 서비스이다. P2P 대출을 하는 회사들은 대출 서비스를 온라인으로 하면서, 전통적인 금융기관에 비해 간접비를 줄이고, 운영비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그 결과, 채권자들은 은행에 투자하거나 예금을 맡기는 것보다 높은 수익율을 낼 수 있으며, 채무자들은 보다 낮은 이율에 대출을 할 수 있다. 또한, P2P 대출 회사는 채권자와 채무자의 연결을 중계하는 수수료와 채무자의 신용등급을 확인하는 서비스로 이익을 낼 수 있다.

크라우드펀딩으로 알려진 많은 P2P 대출은 개인에게는 무담보 대출이다. 반면 기업을 대상으로는 담보 대출이다. 담보 대출은 주로 사치품을 담보로 제공되는데 보석, 시계, 빌딩 등이 이에 해당된다. P2P 대출은 개인, 기업, 자선단체의 모금으로 자본이 형성된다.

[출처 : 위키백과]


-SBI저축은행 바빌론(.http://sbi.babilloan.com)-
무직자대출 - 현재 직장이 없으신 경우 무직자대출
주부대출 - 여성, 주부님의 신용대출
대학생대출 - 대학생을 위한 학자금 대출
직장인대출 - 직장인을 위한 신용대출, 대환대출